삼성전자 최대실적 발표날, 권오현 부회장 사퇴 선언…왜?



<앵커>

앞서 잠시 전해 드린대로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을 이끌어 온 권오현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상 최대 실적과 총수의 부재 속에서 깜짝 퇴진 선언을 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송태희 기자 나와 있습니다.

송 기자, 먼저 권오현 부회장의 자진 사퇴 소식부터 짚어 보죠.

<기자>

그렇습니다.

삼성전자가 최대실적을 발표하는 날, 반도체 사업을 총괄해 온 권오현 부회장이 책임자에서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 이사회 이사, 의장직도 임기가 끝나는 내년 3월까지 수행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연임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이와 함께 겸직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예정이라고 삼성전자는 밝혔습니다.

<앵커>

권오현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 이재용 부회장의 부재 속에 실질적으로 삼성을 이끌어 온 인물 아닙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권오현 부회장은 지난 2012년부터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왔습니다.

권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의 오랜 와병과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수감으로 사실상 ‘총수 대행’ 역할을 해왔습니다.

특히 이 부회장 구속 이후 삼성전자는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돼 왔는데요.

권오현 부회장이 정점에서 신종균, 윤부근 사장과 함께 이끌어 왔습니다.

앵3) 더 주목되는 것 향후 삼성그룹의 인적 변화인데요? 어떻게 전망되나요?

<기자>

권 부회장은 퇴임 의사를 밝히면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 쇄신해야 한다. 후진 위해 퇴진을 결심한다” 고 밝혔습니다.

삼성그룹의 연말 인사가 예상을 뛰어넘어 대규모로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실 삼성은 최근 몇년동안 경영진에 대한 세대교체를 해 왔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이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주춤한 상태였습니다.

<앵커>

그런데 권 부회장이 퇴임의사를 밝히면서 후임 후임자도 추천할 계획이라고 밝혔죠?

<기자>

그렇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즉, 누가 권 부회장의 역할을 할 것이냐 그리고 그 역할의 범위는 어느 정도가 될 것이냐, 이런 이야기입니다.

구체적으로, 후임자가 반도체 부분 전문가냐, 아니면 그룹 전체를 관리할 경영자냐에 대해 해석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또 다른 직은 내려 놓지만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직은 내년 3월까지 수행하겠다고 했는데, 이 시기가 묘하게도 이재용 부회장의 2심 판결 예상 기간이 2월 이후이라는 점에서 다양한 해석을 낳고 있습니다.

아무튼 분명한 것은 삼성전자가 사상 최대 호황을 이어가고 있지만 리더십은 어느 때보다 불안한 상황에 놓였다는 것입니다.

<앵커>

그렇네요.

당분간 삼성 그룹의 리더십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가 나올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송태희 기자, 잘 들었습니다.

☞ 의견 있는 경제채널 SBSCNBC

[송태희 기자 bigsmilesong@sbs.co.kr]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