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서 ‘스타인웨이 링돌프’와 파트너십


삼성전자,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서 '스타인웨이 링돌프'와 파트너십

최고급 AV 패키지 8일부터 전 세계 동시 판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규빈 기자 =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에서 덴마크의 오디오 업체 ‘스타인웨이 링돌프’와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인포콤에서 삼성의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된 AV 패키지를 전시하고 8일부터는 전 세계 동시 판매를 시작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스타인웨이 링돌프 유통 채널을 통해 더 월 판매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스타인웨이 링돌프는 160년 역사의 미국 피아노 브랜드인 ‘스타인웨이 & 선스’와 오디오계 거장인 덴마크의 피터 링돌프의 합작으로 2005년에 설립됐다.

삼성전자의 ‘더 월 프로페셔널’은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자발광 LED 디스플레이로 색 순도가 높은 소자를 사용해 LED 사이니지보다 정확하고 넓은 색 표현이 가능하다. 또 HDR10+와 초저반사 기술이 적용됐다.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오디오 시스템에는 양지향성 다이폴(Dipole) 스피커와 청음 공간의 가구 배치·방모양 등을 인지해 자동으로 이퀄라이징을 설정하는 ‘룸 퍼펙트’기능이 탑재됐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더 월’의 홈 시네마 사업 진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과 하이엔드 오디오 기술이 결합된 최고급 패키지로 AV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터 링돌르 스타인웨이 링돌프 설립자는 “최첨단 디스플레이와 예술적인 음향 시스템의 만남으로 삼성전자와 스타인웨이 링돌프는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차세대 시청 경험을 새롭게 정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