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분식’ 증선위 2차회의 20일 열린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위반 여부를 심의하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7일 첫 회의에서 결론을 내지 못해 오는 20일 2차 회의를 다시 열기로 했다.

이날 증선위는 회의 뒤 “첫 회의에서 충분한 질의응답이 이뤄지지 못했다. 오는 20일 2차 회의도 1차에 이어 대심제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위는 증선위 2차 회의에서도 최종 결론이 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첫 회의에서 증선위원들은 금융감독원, 삼성바이오, 외부감사인에 대해 상당한 분량의 추가 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며 “2차 회의에서도 추가 자료에 대한 검토 및 이와 관련한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어서 최종 결론이 나기 어려울수도 있다”고 말했다.

mskang@fnnews.com 강문순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