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에스앤씨, 싱가포르 선사와 2700만달러 규모 계약 체결…60여 척 추가 계약 협상 중


삼강에스앤씨, 싱가포르 선사와 2700만달러 규모 계약 체결...60여 척 추가 계약 협상 중

국내 유일의 초대형선박수리 조선소 삼강에스앤씨가 턴키 방식으로는 한국 최초로 세계 선박 리트로핏(retrofit, 개조) 시장에 진입하는 쾌거를 이뤘다.

삼강엠앤티는 종속회사 삼강에스앤씨가 지난달 31일 싱가포르 유력 선사와 선박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 설계·제작·설치 등을 턴키 방식으로 공급키로 계약했다고 5일 밝혔다.

세계 선박 개조 시장은 2020년 1월 국제해사기구(IMO)의 배기가스 환경규제 시행이 결정되면서 블루오션으로 떠올랐다. 환경규제가 강화되면서 탈황설비인 스크러버 설치에 대한 문의도 증가하고 있다. 삼강에스앤씨는 글로벌 선사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출범 직후부터 시장 진입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 계약 규모는 약 2700만달러( 6척·한화 290억원)다. 삼강에스앤씨는 올해말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계약을 이행할 예정이다.

삼강에스앤씨는 싱가포르 선사 측이 운영하는 60여척에 대한 추가 공급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삼강에스앤씨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스크러버거 설치된 선박은 269척으로 현재 운항 선박의 1%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2022년 2000척, 2025년 4000척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공급 역량 제고와 안정적인 시장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과 해외 영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환 기자(daeba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