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성장금융, 민간과 손잡고 혁신·벤처 기업에 4조 지원


산업·성장금융, 민간과 손잡고 혁신·벤처 기업에 4조 지원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산업은행과 한국성장금융이 내년에 민간자금과 결합해 최대 4조원의 혁신·벤처 기업 지원에 나선다.

자금 조성시 민간 역할을 강화하고, 투자는 창업초기보다 성장단계에 맞출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산업은행·성장금융 출자사업 운용 계획을 30일 밝혔다. 정부의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의 일환이다.

이에 따라 산업은행은 내년 연간 약 8500억원 출자하고 민간자금과 결합해 최대 3조원을 조성한다. 성장금융은 3000억원을 출자, 민간자금과 합쳐 최대 1조원을 마련할 방침이다.

기존에 산업은행과 한국성장금융은 연간 1조원 출자를 통해 3조원 정도의 펀드를 조성해왔다.

자금을 조성할 때는 민간 주도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책자금 주도로 투자대상과 일정이 결정돼 민간 투자를 끌어오는 데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를 위해 기존 정책자금 주도 출자사업 이외에 민간출자 주도 출자사업을 신설해 출자사업을 이원화할 계획이다.

민간출자를 40~50% 먼저 확보한 운용사를 대상으로 출자 대상을 선정하고 정책자금은 민간의 모자라는 자금을 보완하는 역할을 한다는 얘기다.

전략적 투자자(SI) 및 민간 투자자(LP)에 대한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민간참여 유인도 높이기로 했다.

가령 펀드운용 초과수익의 일정 부분을 투자자에게 이전할 수 있는 초과수익 이전, 지분매입 옵션, 우선매수권, 인수금융, 정책자금에서 우선손실을 충당하는 후순위 보강 등이 거론된다.

정책금융 출자비율도 현행 50~80%에서 30~40%로 낮추고, 출자사업 공모시기도 정례화해 투자 예측가능성을 높이기로 했다.

자금 지원은 초기 기업 투자보다 이후 성장과 회수를 중심에 두고 추진할 방침이다. 지난해 산업은행과 성장금융의 투자 중 창업 이후 5년 이내 초기 단계 투자비율이 51.8%, 33%에 달해 후속투자는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인수합병(M&A)펀드를 중심으로 1500~3000억 규모의 개별펀드를 조성키로 했다. 혁신기업에 대한 후속투자시 출자자의 전원합의나 특별결의를 요구하는 요건도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안창국 금융위 산업금융과장은 “다음달 중으로 상세 출자계획 마련하고 내년 상반기 중으로 출자사업 모집공고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