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신생아 60여명 대피…다친 사람 없어


산모·신생아 60여명 대피…다친 사람 없어

14일 오후 7시 18분께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의 한 산후조리원 지하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건물 내부에 있던 산모 31명과 신생아 32명, 병원 직원 6명 등이 대피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불은 건물에 설치된 스프링클러가 작동하면서 소방대가 도착하기 전에 진화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