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레오,’열리지 않는 울산 골문’


[사진]레오,'열리지 않는 울산 골문'

[OSEN=부산, 곽영래 기자] 김승준과 이종호가 연속골을 터트린 울산이 창단 첫 FA컵 우승 도전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울산 현대는 29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컵 결승전서 부산 아이파크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를 거둔 울산은 유리한 상황에서 2차전을 맞이하게 됐다.

후반 부산 레오가 득점 찬스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