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고준희 양 친부 이어 내연녀도 긴급체포…사망 원인 오리무중


'사망' 고준희 양 친부 이어 내연녀도 긴급체포…사망 원인 오리무중

숨진 채 발견된 고준희 양 친부·내연녀 母·내연녀 긴급체포…친부 시신유기만 인정

[더팩트ㅣ최재필 기자] 최근 전북 전주에서 실종 신고된 고준희(5) 양이 이미 지난 4월에 숨졌고 친부와 새 외할머니 손에 유기된 것으로 드러났다. 내연녀가 시신유기에 가담한 정황도 포착됐다.

30일 전북 전주시 덕진경찰서는 숨진 고준희 양 친부 고 모(36) 씨와 내연녀의 어머니 김 모(61) 씨를 긴급체포한 데 이어 내연녀 이 모(35) 씨도 긴급체포했다. 전날 저녁 7시 반 임의 동행해 조사를 받고 있던 이 씨가 시신 유기에 가담한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고 씨와 어머니 김 씨가 8개월 전인 지난 4월 27일 오전 2시경 전북 군산의 한 야산에서 깊이 30㎝가량 구덩이를 파고 숨진 고준희 양을 유기하는 데 가담하고 또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기 장소에 동행하지는 않았지만, 이 씨가 이들의 범행을 알고 있었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이번 사건의 전모는 경찰이 4월 27일 고 씨와 김 씨의 휴대전화가 군산에서 꺼져 있었던 점을 수상히 여기고 집중 추궁한 끝에 고 씨에게서 아이를 유기했다는 자백을 받아내면서 드러났다.

앞서 경찰은 인력 3000여명과 수색견, 헬기 등을 동원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원룸 반경 1㎞를 대대적으로 수색하는 한편 가족을 상대로도 수사를 진행해왔다. 가족들이 거짓말탐지기 재조사와 최면 검사 요구를 거부하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해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던 중 고 씨가 결국 자백을 하면서 경찰 수사 21일 만에 자작극이었음이 들통난 것이다.

더팩트

고준희 양의 친부인 고 모 씨는 딸의 시신유기를 자백한 가운데 살해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30일 돌연 사망 시점과 사망 장소에 대한 진술을 번복하고 있어 수사 향방이 주목된다. /더팩트DB

경찰은 전날 오후 8시경 고 씨와 동행해 군산의 한 야산을 수색한 끝에 29일 새벽 수건에 싸인 암매장된 고준희 양 시신을 발견했다.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사건 경위 파악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한편, 현재 친부인 고 씨는 시신유기는 자백했지만, 살해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따라서 고준희 양을 살해한 사람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당초 고 씨는 당초 고준희 양이 지난 4월 26일 오후 11시께 전주시 인후동에 있는 내연녀의 모친인 김 씨 집에서 토사물에 기도가 막혀 숨져있었다고 주장했으나 30일 돌연 이날 오후가 아닌 오전에 사망했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사망 시점 뿐 아니라 사망 장소에 대한 진술도 번복했다. 고 씨는 4월 26일 오전 완주 봉동 자신의 아파트에 고준희 양과 함께 있었으나 아이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으로 옮기려고 차에 실었더니 이미 숨을 쉬지 않고 있었다면서 숨진 고준희 양을 김 씨 집에 두고 왔다고 말을 바꿨다.

경찰은 살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친부 고 씨와 내연녀 이 씨, 내연녀 모친 김 씨를 상대로 고준희 양 사망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