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타이틀곡 ‘향’ 퍼포먼스, 뮤지컬 군무 대신 개별적 매력”


빅스 “타이틀곡 ‘향’ 퍼포먼스, 뮤지컬 군무 대신 개별적 매력”

보이그룹 빅스가 음악적 성장을 선보인다.

빅스는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정규 3집 ‘오 드 빅스(EAU DE VIXX)’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에 애정을 드러냈다.

먼저 타이틀곡 ‘향’에 대해 엔은 “부제 ‘센티스트(Scentist)’는 저희가 이번에 만든 신조어다. 향과 아티스트라는 뜻을 조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엔은 “유닛으로 보여드리는 것도 있고, 군무도 있다. 이전까지 뮤지컬적인 퍼포먼스였다면, 이번에는 개별적인 매력을 보여드린다”고 전했다.

5번 트랙 ‘써클(Circle)’은 라비의 자작곡이다. 라비는 “감사하게도 이번 앨범에 많은 곡을 실었다. 사실 빅스 멤버들도 앨범에 곡을 싣기 어렵다”고 너스레를 떨며 “세련된 느낌을 생각했다. 빅스에 대한 생각을 오히려 하지 않으면서 접근했다”고 소개했다.

향기에 대한 집착을 섬세하고 매혹적으로 표현한 빅스의 컴백 타이틀곡 ‘향’과 이번 ‘오 드 빅스’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