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머그] 쇳물 작업 중 ‘쾅’…현대제철 폭발사고로 인턴사원 화상


<기자>

고철을 녹이는 전기로 옆에서 근로자가 쇠막대를 들고 작업합니다.

이어 전기로에 바짝 붙어 앉아 일하는데 갑자기 폭발과 함께 작업장이 연기로 뒤덮입니다.

엊그제(29일) 오후 5시쯤 현대제철 포항공장에서 난 폭발로 29살 인턴사원이 턱과 무릎에 2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인턴사원은 혼자서 전기로의 쇳물 채취 작업 중이었습니다.

현대제철은 전기로에 넣는 고철에 부탄가스통 같은 밀폐 용기가 섞여 있다 터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불꽃이 전기로 주변 먼지에 닿아 분진 폭발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현대제철 관계자 : 전기를 이용해서 고철을 녹이기 때문에 온도가 급격하게 올라가면서 (밀폐 용기가) ‘팡’하고 터진 것으로.]

현대제철과 노조는 인턴사원이 보호장비를 착용했지만 열기에 화상을 입은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전기로는 점검결과 문제가 없어 재가동시켰다고 덧붙였습니다.

☞ [나도펀딩] 전신마비 아빠와 다운증후군 딸, 두 사람의 행복을 응원해주세요
☞ SBS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 여기서 확인!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