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백종원, 아낌없이 주는 ‘대부’ 등극


'불타는 청춘' 백종원, 아낌없이 주는 '대부' 등극

[스포츠서울 박준범 인턴기자] ‘불타는 청춘’ 백종원이 무지개떡을 만들며 아낌없이 주는 대부로 등극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3주년 특집 ‘보글짜글 청춘의 밥상’ 이벤트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국진과 강수지는 떡을 만들기 위해 백종원을 찾아갔다. 백종원은 “만약 내가 결혼 안 했으면 ‘불타는 청춘’에 출연했을 것”이라며 “그래서 애잔한 마음이 든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4색 무지개떡 비법을 전수했다. 백종원은 “결혼 축하 선물이라고 생각해 달라”라고 말했다. 강수지는 “떡을 찌기 위해 솥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백종원은 “솥도 결혼 축하 선물로 가져가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국진은 “냉장고가 마음에 든다. 수지야 냉장고 어떠니?”라며 능청을 떨었다. 이에 백종원은 ‘아낌없이 주는 백대부’라는 별명을 얻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