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정균, 김완선 위한 조식 “이래서 요리하나 봐”


‘불타는 청춘’ 김정균, 김완선 위한 조식 “이래서 요리하나 봐”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김정균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14일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김완선의 행복을 자신의 행복처럼 받아들이는 김정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정균은 아침식사를 위해 마파두부를 만들기 시작했다. 냄비 채로 들고 밖으로 나온 김정균은 직접 김완선이 먹을만큼을 접시에 담아 건네는 등 정성을 담기 시작했다. 한 쪽에서는 강문영이 김장을 하고 있었다.

김완선은 김정균이 준부한 마파두부를 맛있게 먹었다. 김정균은 주변의 반응에 “이래서 요리를 하나봐”라며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살다보면 좋은 일이 생기나봐”라고 수줍게 감정을 내비쳤다.

김완선을 염두에 둔 김정균의 말에 최성국은 “근데 왜 계속 저를 보고 말씀하세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김준선은 김장을 하는 누나들에게 힘을 주기 위해 신명나는 댄스타임을 가졌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