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문영 진두지휘로 ‘오리지널 김장’ 시작


'불타는 청춘' 강문영 진두지휘로 '오리지널 김장' 시작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불타는 청춘’에서 ‘김장 파티’가 진행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평창 여행기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랭지 배추를 이용해 김장에 도전했다. 지난 주 방송에서 “50포기 배추를 따 와라”라고 말했던 강문영의 지휘 아래 모두 일사분란하게 움직였고, 김국진은 “김장을 정석대로 한다”라고 감탄했다. 또한 김정균 역시 “이것이 오리지널 김장이다”라며 덩달아 너스레를 떨었다.

양념한 첫 포기를 맛을 본 청춘들은 “맛있게 맵다”며 즐거워했고 흥이 난 김정균은 사회를 하며 ‘김장 나이트’ 클럽을 연출해 폭소를 자아냈다.
jjm928@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