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쇼트트랙 최은성, 훈련 중 부상으로 병원 이송


북한 쇼트트랙 최은성, 훈련 중 부상으로 병원 이송

북한 쇼트트랙 대표팀 최은성(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북한 쇼트트랙 대표팀 최은성(26)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훈련 첫 날 부상을 당했다.

최은성은 2일 오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공식 훈련에서 이탈리아, 프랑스 대표팀과 합동훈련을 하던 중 넘어졌다. 보호패드에 강하게 부딪힌 그는 일어서지 못했고, 상황의 심각성을 느낀 관계자들이 구급요원을 호출했다. 들것에 실려나간 최은성은 구급차를 타고 조직위 공식 지정병원 중 하나인 강릉아산병원으로 이동했다.

부상의 정도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 있지만, 최은성의 올림픽 출전 무산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획득하지 못한 최은성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결정에 따라 정광범과 함께 와일드카드로 평창올림픽에 나설 예정이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