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베이징서 ‘외교장관’ 회담… “북중 관계 발전”


북·중 베이징서 ‘외교장관’ 회담... “북중 관계 발전”

북한과 중국이 지난주 정상회담을 연 데 이어 3일 베이징(北京)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등 관계 개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리는 비동맹운동(NAM) 각료회의에 참석하는 길에 이날 베이징에 도착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양국 주요 관심사와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성공적인 방문을 했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김 위원장과 북·중 관계 발전 및 한반도 핵 문제의 평화적 추진에 대해 중대한 인식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또 “현재 상황에서 북중 전통 우의를 유지하고 발전하는 것은 양국 및 지역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양국 외교 부문은 각급 교류를 강화하고 양국 최고 지도자의 베이징 회담 성과를 조속히 실천에 옮겨야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중국은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입장과 한반도 정세 완화에 기울인 노력에 찬성하며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지지한다”면서 “중국은 계속해서 대화와 담판을 촉구하며 한반도 비핵화 목표 실현과 평화 메커니즘 구축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러시아 방문길 나서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 –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러시아 방문을 위해 3일 항공기편으로 평양을 출발했다. 사진은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하는 리 외무상.평양 교도=연합뉴스

리용호 외무상은 “북중 양국 지도자의 성공적 베이징 회동은 북중 관계 발전을 위해 중요한 계기를 제공했다”면서 “북한은 중국과 함께 양측 지도자의 공동 인식을 잘 실천하고 고위급 상호 방문과 각 급별 외교 소통을 강화하며 북중 전통 우호 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길 원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북중은 양국 최고지도자의 베이징 회담이 가리킨 방향에 따라 한반도 유관 문제에 대해 중국 측과 긴밀한 전략적 소통을 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리 외무상과 왕 국무위원은 북중 정상회담에서 논의한 한반도 문제 등 주요 의제에 관해 구체적인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김정은 위원장의 비공식 중국 방문 시 동행했으며, NAM 각료회의에 참석한 뒤 러시아에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외교소식통은 “리 외무상이 다른 행사 참석을 위해 베이징을 경유할 때 중국 측 고위인사와 만나는 경우는 드문 편”이라며 “양국 외교장관 간 회담은 북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중 관계가 많이 회복됐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외교소식통은 “리 외무상은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우군인 중국 측과 구체적인 논의를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후 러시아를 방문해 북중 정상회담 내용 공유하고, 러시아 측과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