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강서소방서장, 가덕해저터널 현장 확인 행정


부산 강서소방서장, 가덕해저터널 현장 확인 행정

유문선 부산 강서소방서장이 13일 오후 2시 대형재난의 우려가 높은 화재취약대상 중 하나인 ‘가덕해저터널’을 직접 찾아가 현장을 발로 뛰는 현장밀착행정을 실펼치고 있다/제공=강서소방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유문선 부산 강서소방서장은 13일 오후 2시 대형재난의 우려가 높은 화재취약대상 중 하나인 가덕해저터널에 찾아가 직접 현장을 발로 뛰는 ‘현장밀착행정’을 펼쳤다고 밝혔다.
설 연휴기간 귀성 인파가 많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되는 현장을 직접 방문해 안전사고에 대한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 재난발생 시 대시민 대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선재적 대응이라고 할 수 있다.

가덕 해저터널은 2010년 12월 14일 개통해 국내최초 침매터널(수심48km, 총연장 길이3.7km)로서 부산 가덕도와 거제간 육로를 개설해 통행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킨 중요한 대상물이라 할 수 있다.

강서소방서장은 올해 1월초 취임해 현재까지 강서구 주요 화재취약대상 김해공항 등 6개 대상을 직접 방문해 발로 뛰는 확인 행정을 실시해 왔다.

또 최근 대형화재 발생으로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처참한 상황들을 지켜보면서 이를 미연에 예방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본 행정의 목적은 현장지휘관이 대형재난재해 취약지역에 대한 소방출동로 확인과 실제적 위험요인을 사전에 파악해 재난발생 시의 현장지휘관 지휘통솔능력 배양을 위함이다.

유문선 강서소방서장은 “화재, 안전사고 예방과 태풍, 집중호우 등 재난발생 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해 무사고무재해 현장이 되길 바란다”며 관계자에게 당부했다.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