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신항 부두서 60대 갑판장 1명 실종…해경 수색


부산신항 부두서 60대 갑판장 1명 실종…해경 수색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창원시 진해구 부산신항 관공선 부두에 정박해 있던 291t급 예인선 A호 갑판장 김모(66) 씨가 물에 빠져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14일 창원해양경찰서는 김 씨가 이날 오후 8시 11분께 인근 B호에서 자신의 A호로 이동하기 위해 배 사이를 건너다가 바다에 빠진 것으로 추정했다.

인근에 정박해 있던 다른 선박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해경은 김 씨가 A호의 정박을 위해 B호에 묶어둔 1개의 홋줄을 풀고 다시 A호로 향하다가 발을 헛디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해경에 신고한 A호 선원도 갑판장(김 씨)이 B호가 출항한다는 소식에 묶어둔 홋줄을 풀기 위해 B호에 갔었다고 해경에 진술했다.

해경은 경비함정 3척과 인근 예인선 등을 동원해 수중 수색에 나섰으나 현재까지 A 씨 행방을 찾지 못했다.

해경은 날이 밝으면 추가 인원을 투입해 수색을 재개한다고 말했다.

imag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