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소공녀’는 오마이걸 유아 “편견 깨고 싶어 출연했다”


‘복면가왕’ ‘소공녀’는 오마이걸 유아 “편견 깨고 싶어 출연했다”

‘소공녀’의 정체는 오마이걸 유아였다.

iMBC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테리우스‘와 대결을 펼친 ’소공녀‘의 정체가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테리우스’와 ‘소공녀’는 ‘Romeo N Juliet’을 선곡해 따뜻한 하모니를 전하며 대결을 펼쳤다. 이야기하듯 전달하는 부드러운 감성의 ‘테리우스’와 톡톡튀는 음색과 여유있는 제스처로 풋풋함을 더한 ‘소공녀’의 매력 대결이었다.

대결의 승자는 ‘테리우스’였다. 이에 ‘소공녀’는 ‘코뿔소’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는데 그녀는 오마이걸 메인 댄서이자 리드 보컬 유아였다.

유아는 “판정단으로 있을 때 출연한 복면가수 분들을 보면 비상하는 새 같다고 느꼈는데 이 자리에 서서 노래를 부르니 저도 꼭 그런 새가 된 것 같아 행복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록을 좋아한다고 밝힌 유아는 “편견을 깨고 싶어 ‘코뿔소’를 선곡했고 앞으로 좋아하는 음악 열심히 하며 천천히 스며들 수 있는 가수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유아 최고다”, “무대 장악력 장난 아니다”, “춤, 노래, 랩까지 다 되는 사기캐네 유아”, “매력 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 MBC 프로그램 다시보기 바로가기
[ⓒ iM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