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구에 3삼진’ 최지만, ML 복귀 후 13타수 1안타 부진


'변화구에 3삼진' 최지만, ML 복귀 후 13타수 1안타 부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밀워키 브루어스 내야수 최지만이 다시 무안타로 침묵했다.

최지만은 7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에 6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3타수 무안타 3삼진에 그쳤다. 팀은 1-3으로 졌다.

메이저리그 재콜업 후 2경기에서 침묵했던 최지만은 전날(6일) 안타를 신고하며 시즌 타율이 2할이 됐지만 이날 다시 무안타를 기록하면서 시즌 타율이 1할7푼9리로 하락했다. 메이저리그 정착을 노리는 최지만에게는 좋지 않은 결과다.

최지만은 2회 1사 후 클리블랜드 카를로스 카라스코를 상대해 5구째 낮은 슬라이더에 헛스윙하며 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 2사 1루에서도 체인지업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마지막 6회 1사 후 역시 5구째 떨어지는 커브에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됐다.

최지만은 9회 대타로 교체되면 경기를 마감했다. 최지만은 지난 2일 메이저리그에 다시 올라온 뒤 총 13타수 1안타의 낮은 타율을 기록했다. 최지만으로서는 메이저리그에서 살아남기 위해 변화구 대처 방안을 찾아야 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