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회담장소,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서 개최”


‘첫 회담’ 표현…트럼프 “큰일의 출발점”

[앵커]

오는 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의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다고 미국 백악관이 공식 발표했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전 10시 회담 개최 시간이 하루전 발표된데 이어서 회담 장소까지 공개된 것입니다. 백악관에서 어제 시간을 공개하면서 첫 회담이라는 표현을 써서 담판식 비핵화 합의가 아니라 후속회담이 이어질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이 됐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도 이 부분을 강조했습니다. 이번 만남이 큰 일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제 회담 날짜를 엿새 앞두고 장소까지 확정이 됐습니다. 첫소식으로 전해드립니다.

워싱턴에서 김현기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현지시간 5일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과 지도자 김정은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장소는 센토사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이 될 것”이라고 알렸습니다.

싱가포르 앞바다에 있는 센토사섬은 본토와 연결된 700m 가량의 다리, 케이블카, 모노레일만 차단하면 외부의 접근을 거의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습니다.

CNN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경호, 보안 문제를 가장 우선시한 결과라고 분석했습니다.

센토사섬과 더불어 특별 행사구역으로 지정된 샹그릴라 호텔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숙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의전, 경호, 수송 관련 협상과 관련, CNN은 “북한 당국자들이 거의 모든 세부사항에 대해 평양 상부의 재가를 받아야 했고, 참을성을 요구할 정도의 더딘 속도로 진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싱가포르에서 북한과의 만남이, 바라건대 뭔가 큰일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싱가포르 회담 성공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침과 동시에 북미 정상회담을 앞으로 여러차례에 걸쳐 진행할 수 있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현기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