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후는 국정원” vs “취재원은 대검” 보도 경위 진실게임


SBS, 법적대응 예고…임채진 전 총장은 말 아껴

[앵커]

이인규 전 중수부장은 ‘이메일 입장문’에서 자신의 주장과 관련한 구체적인 실명과 정황을 추가로 공개해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른바 ‘논두렁 시계 보도’를 했던 SBS는 보도 배후에 국정원이 있다는 이 전 중수부장의 주장으로 명예가 훼손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당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전화를 직접 받았다는 주장이 나온 임채진 전 검찰총장은 말을 아꼈습니다.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논두렁 시계’ 관련 의혹은 2009년 대검 중수부의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중 불거졌습니다.

KBS와 SBS의 보도를 통해 ‘고가 시계 수수’와 ‘논두렁에 버렸다’는 내용 등이 보도되면서 검찰은 피의 사실을 외부에 알렸다는 비난을 받았습니다.

오늘(25일) 이인규 전 중수부장은 SBS의 보도 배후에 국정원이 있다는 ‘심증’을 굳히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동안 국정원의 행태와 보도 내용, 원세훈 원장과 SBS와의 개인적 인연 등을 고려해 볼 때 그렇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SBS는 “아무런 구체적 근거가 없고 순전히 자신의 추정에 불과한 것임을 인정했다”면서 자체 조사에서 해당 보도의 취재원은 대검 관계자로 파악됐고 이 전 중수부장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했습니다.

논두렁 시계 보도 경위를 둘러싼 진실공방이 가열되는 가운데,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전화를 직접 받았다는 주장이 나온 임채진 전 검찰총장은 ‘다음에 연락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또 당시 KBS 보도 직후 식사 자리에서 이 전 중수부장이 원세훈 전 원장을 비난하는 발언을 들은 것으로 지목된 정순영 전 국회 전문위원은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이승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