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떡잎이 보였다” 신입시절 어땠나 보니…


배현진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배현진 아나운서에 여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MBC 김장겸 전 사장 해임 후 거취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됐고 항간에서는 TV조선 이적설이 돌기도 했다.

이 가운데 이채훈 PD이 회상한 ‘신입사원시절의 배현진’이 눈길을 끈다.

최근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신입사원시절의 배현진’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내용은 이채훈 PD가 배현진을 향해 남긴 SNS 글을 인용한 것으로, 당시 이채훈 PD는 “신입 때무터 떡잎이 보였다”고 밝힌다.

이 PD는 SNS에서 배현진 아나운서에 대해 “(배현진을) 신입 연수 때 데리고 다닌 적 있는데 지적 호기심이 없는 애라서 ‘어찌 이런 애를 뽑았을까’ 의아했는데, 그저 동물적 용망 밖에 없는 애였다”고 적었다.

cultur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