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천정배·유성엽, 安 비난 “합당 안돼·돈 얘기 시궁창”


박지원·천정배·유성엽, 安 비난 “합당 안돼·돈 얘기 시궁창”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와 천정배 전 대표, 유성엽 의원 등이 30일 일제히 안철수 대표의 통합 행보에 반대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 국민의당 전당원투표는 이날 종료됐으며, 결과는 31일 발표될 예정이다.
박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우리 정당 역사상 날치기 전당대회는 ‘용팔이 각목 전당대회’와 ‘YS를 제명한 정운갑 전당대회’뿐”이라며 “합당 전당대회를 강행하면 안철수 대표가 제2의 용팔이, 정운갑이 된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박지원 전 대표 페이스북]

이어서 “지금 우리 당 상황을 보면 합당은 전당대회 의장이 친안(親安)일 때만 가능하다”며 “의장이 이의를 제기하는 당원들에게 발언권을 주면 (통합안은) 절대 통과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 찬반투표를 신임 투표로 변질시키고 3분의 1 투표율 당헌·당규도 무시하고 이제 전당대회를 전자투표로 갈음하는 것을 꾀한다면 이것은 죽는 꾀”라고 덧붙였다.

천정배 전 대표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바른정당과의 합당은 촛불 민심이 없고, 개혁이 없고, 호남이 없고, 미래가 없는 합당”이라며 “국민의당이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천정배 전 대표 페이스북]

그는 “영남 패권주의 정당인 바른정당과 합당하는 것은 우리 당을 일으켜주신 호남 민심에 대한 ‘먹튀'”라며 “배신의 정치를 멈춰야 한다”고 했다.

또 그는 “이 합당은 자유한국당을 아우르는 적폐세력 대통합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안 대표는 국민의당을 보수 적폐세력 재기를 위한 불쏘시개로 삼으려는 위험천만한 불장난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가 지난 28일 MB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처음 국민의당이 창당됐을 때 모든 비용을 다 제가 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나왔다.

박 전 대표는 “구상유취한 TV 인터뷰를 보면 시궁창까지 떨어진 안 대표의 처신에 저도 부끄럽기까지 하다”고 했다.

중앙일보

[유성엽 의원 페이스북]

유성엽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돈 이야기는 위험하고 자칫 추접스러워질 수 있어 정치권에서는 금기사항”이라며 “참 유치하고 철부지 같은 이야기”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안 대표가) 당사 마련 전세보증금으로 낸 초기 창당자금을 나중에 정당보조금이 나왔을 때 이자까지 붙여 돌려받았다고 들었다”며 “이것이 사실인지 꼭 답해달라”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