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선대위원장에 ‘박영선·진영·우상호·우원식·안규백’ 위촉


박원순 선대위원장에 '박영선·진영·우상호·우원식·안규백' 위촉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6일 경선 경쟁자였던 박영선·우상호 의원을 비롯해 서울지역 국회의원들을 선대위 간부로 위촉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4시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상견례를 갖고 선대위원 명단을 발표했다.

상임선대위원장에는 박영선·진영(이상 4선), 우상호·우원식·안규백(3선) 등 서울지역 중진의원이 포진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은 심재권·유승희·민병두·이인영·노웅래(3선)·이용득(비례) 의원이 맡았다. 제주도가 지역구인 강창일 의원(4선)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실무 책임자인 상임선대본부장에는 남인순·홍익표(재선) 의원이 임명됐다.

공동선대본부장으로는 전현희·인재근·신경민·서영교·전혜숙·한정애·진선미(재선) 의원과 유기홍 관악갑 위원장, 김성환 노원병 보궐선거 후보가 위촉됐다.

비서실장에는 김영호(초선), 수석대변인에는 고용진(초선)·박경미(비례) 의원이 임명됐다.

전략본부장은 박홍근(재선)·금태섭(초선) 의원과 천준호 강북지역위원장이 맡았다.

전체 선거 상황을 관리하는 상황본부장에는 기동민(초선) 의원이 임명됐다. 당내 전략통인 이철희(비례) 의원은 전략기획특보를 맡았다.

남인순 의원은 이날 “박원순 캠프 선대위의 콘셉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내 삶을 바꾸는 서울 10년 혁명 완수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이 하나 된 원팀(One team)”이라며 “경선에서 경쟁한 박영선·우상호 의원은 물론 서울 지역 모든 국회의원과 비례대표 국회의원, 시민사회, 노동·직능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더 큰 원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대위는 “후보자 직속으로 성평등인권위원회를 설치했다. 또 서로를 존중하는 성평등 캠프를 만들기 위해 캠프 내 성희롱·성폭력 예방과 대응 매뉴얼을 확정했다”며 “성평등인권 관점에서 캠프에서 생산되는 홍보콘텐츠를 사전 검토하는 절차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aer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