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사립유치원 집단행동 지지 어렵다…정부·與도 책임”


바른정당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 구두논평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 바른정당은 17일 사립유치원연합회 휴업 무산에 대해 사립유치원과 정부여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학부모들의 큰 걱정과 혼란을 야기한 것에 대해 사립유치원과 정부·여당 모두 국민께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유치원생들을 볼모로 집단행동에 나서는 것은 어떤 경우도 지지를 받기 어렵다”고 사립유치원연합회를 비판했다.

그는 “정부·여당은 사립유치원을 비난하고 그 책임을 떠넘기고만 있다”며 “책임이 크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사립유치원연합회는 이미 전부터 자신들의 주장을 높여 왔지만 정부와 여당은 이를 알고도 방치하면서 유치원연합회의 휴업이라는 감정적 대결 구도가 발생하도록 한 측면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와 여당은 이번처럼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는커녕 도리어 사태를 키워 국민들의 걱정을 키우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song65@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