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판문점선언 쇼였나…정부, 北에 냉철한 자세를”


바른미래

“추미애, 北에 대한 막연한 환상·기대부터 자제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바른미래당은 16일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 연기를 통보한 데 대해 “구체적 행동과 실천을 위한 군사회담을 당일 새벽에 돌연 취소하는 북한의 모습에 지난 판문점 선언 또한 쇼였던가 불안이 앞선다”고 지적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주한미군에 대해 문제삼지 않겠다 해왔던 북한이 이미 진행중인 연합훈련을 문제삼는 것엔 하등의 명분도 없다”며 “북한의 일방적 통보에 진의 확인조차 못하고 우왕좌왕 하는 우리 정부 모습은 국민들께 자괴감을 안긴다”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길들이기도 이런 굴욕적인 길들이기가 따로 없다”, 우리 정부를 향해 “보고싶은 것만 보고, 믿고싶은 대로 믿어 평화는 오지 않는다. 더 늦기 전에 북한을 향한 우리의 냉철한 자세를 갖춰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정화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정확한 상황이 알려지기까지 오해와 억측은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추 대표는 북한에 대한 막연한 환상과 기대부터 자제하라”고 비판했다.

김 부대변인은 “국민은 변덕이 심한 북한의 태도를 냉정하게 직시하고 있는데, 추 대표는 국민에게 오해와 억측을 자제하라고 말하고 있다”면서 “추 대표는 가벼운 입으로 더 이상 국민에게 피로감을 주지 말라”고 덧붙였다.

pej86@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