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유엔대사 “안보리 대북옵션 거의 소진…군사옵션 많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미국은 많은 군사옵션을 갖고 있다”며 북한에 대해 거듭 경고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현지시간 17일 CNN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온’에 출연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취할 수 있는 조치들은 거의 소진됐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외교해법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고 전제한 뒤 “외교옵션이 작동하지 않는다면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이 대북 이슈를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내놓은 ‘화염과 분노’ 경고발언에 대해서도 “엄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발언은 안보리의 대북결의안 채택 사흘 만에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상황에서 ‘안보리 제재’뿐만 아니라 군사옵션도 가능하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앞서 헤일리 대사는 지난 15일에도 백악관에서 안보사령탑인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대북 군사옵션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재천명한 바 있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군사옵션은 있지만, 지금 우리가 선호하는 방안은 아니다”라고 말했고, 헤일리 대사도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많은 옵션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 [나도펀딩] 40년 만에 읽은 아들의 편지…한글 학교 돕기

☞ [VOICE 오픈] 아나운서와 기자들이 직접 들려주는 뉴스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커뮤니티에 참여하고 싶으세요?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