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교도소서 재소자 집단폭력 사태…7명 사망·17명 부상


[앵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있는 한 교도소에서 재소자 7명이 숨지고 17명이 큰 부상을 입었습니다. 재소자들이 흉기까지 휘두르면서 집단 싸움을 벌이면서 입니다.

부소현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폭력사태가 발생한 곳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비숍빌에 있는 리 교도소입니다.

현지시간 15일 오후 7시쯤에 시작된 집단 싸움은 이튿날 새벽 3시가 돼서야 겨우 진정됐습니다.

[헨리 맥매스터/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대부분의 재소자들은 매우 폭력적이며 교도소 안에서도 이런 성향을 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교도소 측은 재소자들이 흉기까지 사용해 집단 폭력을 행사했으며 싸움이 3개 동에서 연쇄적으로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사망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며 부상자들은 외부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폭력사태가 발생한 리 교도소에서는 지난달 재소자가 교도관을 인질로 붙잡고 대치했으며 2월에도 재소자 1명이 살해된 적이 있습니다.

1993년 개설된 리 교도소는 평소 경비가 매우 삼엄한 곳으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가장 죄질이 나쁘고 형기가 긴 남성 범죄자 1천500여 명이 수감돼 있습니다.

부소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