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아메리카, 올해부터 수영복 심사 없앤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미스 아메리카’가 수영복 심사와 이브닝드레스 심사를 없앤다.

그레천 칼슨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 조직위원장은 5일 ABC의 아침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우리는 더 이상 겉모습으로 후보자를 판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수영복 심사와 더불어 이브닝드레스 심사도 폐지된다. 이 두 가지 심사 항목은 미스 아메리카 대회가 시작된 1921년부터 계속돼 온 미인대회의 상징이라는 점에서 이번 변화가 주목된다. 참가자들은 이브닝드레스 대신 자신감을 드러낼 수 있는 옷을 입게 된다.

조직위 측은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는 대신 참가자들은 삶의 목표와 미스 아메리카로 선발되면 자신의 재능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등에 대해 심사위원들과 얘기를 나누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미스 아메리카의 변화에는 지난해부터 세계 곳곳에서 벌어진 성폭력 고발 캠페인 ‘미투(#MeToo·나도 당했다)’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대세다.

칼슨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많은 이슈에 대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용기를 보여주는 여성들에 의해 문화적 혁명을 겪고 있다”며 “미스 아메리카가 이러한 움직임에 동참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