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플로리다 주 고교에서 또 총격 사건 발생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20일(현지시간) 또 총격 사건이 벌어져 학생 한 명이 다쳤다고 CNN이 전했다.

총격은 이날 오전 8시 40분께 플로리다 중부 매리언 카운티의 오캘라에 있는 포레스트 고교에서 벌어졌다. 용의자는 학생으로 알려졌고 곧바로 붙잡혀 구금됐다.

부상한 학생은 발목에 총탄을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등교하던 학생들을 인근 교회 건물로 대피시켰다. 이 고교는 학생 약 2100명이 다니고 있으며 미국 내 학교 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은 곳 중 하나로 알려졌다. 학교 주변에는 이날 경찰차와 응급차 수십 대가 출동했다.

매리언 카운티 경찰은 “주민들에게 학교 주변에 접근하지 말도록 하고, 교내에 추가로 위험이 있는지 수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총격은 지난 2월 14일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 참사가 벌어진 지 두달 여 만이다. 그간 미국 사회에서는 총기 참사를 추모하는 한편,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마련 촉구, 총기소유 반대 운동 등이 벌어지며 논란이 뜨거운 상태였다.

이날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1999년 4월 미국 콜로라도 주 컬럼바인 고교에서 발생한 총기 참사 이후 19년간 미국 전역에서 학생 20만6000여 명이 총기폭력을 경험했다고 보도했다. 총기폭력에는 총격 사망자 및 부상자 외에 총격 사건으로 정신적 외상을 입은 학생 등을 전부 포함했다.

컬럼바인 총격 사건은 재학생 2명이 총탄 900여 발을 무차별 난사해 13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건으로 미국 사회에 엄청난 충격을 던졌다. 미국의 저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 마이클 무어의 ‘볼링 포 컬럼바인’으로 제작되기도 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