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민주당, 여소야대 어렵지만 협치 틀 만들어 달라”


문 대통령

[뉴스핌=이윤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여당 지도부에게 “국회의 구조가 여소야대로 여려운 상황이지만, 집권당의 책임감과 진정성으로 여야 협치의 틀을 만들어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과제들을 풀어가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시도당위원장들과의 만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김현 민주당 대변인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이후 정신없이 달려오느라 늦었지만 뜨겁게 환영한다”면서 “지난 5개월 동안 당이 잘해왔고, 당의 단합된 모습에 국민께서 안심하고 계신 것 같아 든든하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당의 단합을 넘어 당청간 일체감, 유대감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며 “정부와 청와대도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때로 부족함이 있더라도 보듬고 뒷받침 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당이 단합되고 분열하지 않아서 든든하고 안정감이 있고, 이것이 높은 지지의 원천”이라며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