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5월 중순 방미…남북미 회담 조율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 5월 중순 방미…남북미 회담 조율 가능성

– 문재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이후 5월 중순께 방미 예정
– “정의용 실장, 미국 시각으로 24일 볼턴 보좌관 만나”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월 중순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다. 이 자리에선 5월말 또는 6월 초께 열릴 북미 정상회담 및 문 대통령이 추진중인 남북미 회담 등 관련 일정 및 회담 의제 등에 대해 긴밀히 조율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미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 “내달 중순쯤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날짜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이 관계자는 “날짜는 확정 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5월 중순 미국을 다시 방문하는 이유는 4월 27일로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결과에 대한 설명과 미국 측의 협조를 얻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여기에 이후 열릴 북미 회담과 관련한 의제도 주요 논의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5월말 또는 6월초께 북미정상회담을 실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방미가 남북미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서 북미 회담 이후에 남북미 3자가 만나는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예정에 없던 방미는 남북미 회담 추진을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남북 회담만으로는 ‘종전선언’이 어렵다는 판단 하에 미국을 한 축으로 끼워 넣어 ‘종전선언’을 문 대통령, 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발표하는 구상도 가능성이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중국을 포함한 남북미중 정상회담을 실시할 것이란 관측도 있다.

한편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4일 현지시각으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 남북정상회담 준비상황과 이후 결과 공유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정 실장은 볼턴 보좌관 회동 후 실질적이고 유익했으며, 북미 회담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의키로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ho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