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영하 3도 날씨에 ‘뗏목 한강 종주’ 재도전


'무한도전', 영하 3도 날씨에 ‘뗏목 한강 종주’ 재도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무한돋전’

MBC‘무한도전’ 멤버들이 뗏목을 타고 한강 종주에 나선다.

오는 2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뗏목 한강 종주’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6월 멤버들은 ‘5소년 표류기’ 특집으로 ‘뗏목 타고 한강 종주’에 도전했지만 심각한 가뭄과 거센 역풍에 결국 실패하고 말았다. 이에 멤버들이 심기일전해 다시 한 번 한강 종주에 도전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멤버들은 재도전에 대한 계획을 전혀 모른 채 한강에 도착했고 차에서 내리자마자 ‘뗏목 한강 종주’를 떠올렸다고. 실제 한강 위 뗏목을 발견한 박명수는 비명까지 질렀고 다른 멤버들 또한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공개된 스틸 속 화장실부터 튼튼한 돛, 방향키, 무한 동력을 발휘할 프로펠러가 달린 페달까지 완벽하게 업그레이드된 뗏목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럭셔리하게 변신한 뗏목 화장실의 모습은 과연 어떨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항해사 모자를 쓴 선장 유재석를 비롯해 마도로스로 변신한 박명수, 정준하, 하하, 양세형, 그리고 양복을 차려입은 조세호의 모습과 항해를 시작 전 두려움과 설렘이 교차한 표정으로 손을 모은 이들의 모습까지 공개되며 과연 이들이 재도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를 끌어올린다.

멤버들은 유재석의 “돛을 펼쳐라!”라는 함성을 시작으로 겨울 한강의 칼바람과 맞서 장장 20km의 ‘뗏목 한강 종주’에 다시 도전한 이들이 과연 이번엔 무사히 성공할 수 있을까.

무한도전’은 오는 2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