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양세형, 조세호와 키 대결 승리 후 “작은 키 아니에요”


‘무도’ 양세형, 조세호와 키 대결 승리 후 “작은 키 아니에요”

[매경닷컴 MK스포츠 안하나 기자] ‘무한도전’ 양세형이 조세호와의 키 대결에서 승리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복싱전설’ 파퀴아오와의 스파링 대결을 앞둔 파이터 6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세형과 조세호는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

그런 가운데 양세형은 조세호를 바라보며 “형보다 내가 키가 더 크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조세호도 지지 않고 “아니다 내가 더 크다”고 받아쳤다.

결국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머리위에 판을 놓고 그 위에 공을 올린 뒤 어느 곳을 흘려내는지 즉석에서 알아봤다. 그 결과 공은 조세호 쪽으로 떨어졌다.

조세호는 “너 뭐 깔았어? 아니야 세형아…”라며 현실을 부정했다.

반면 양세형은 “저 작은 키 아니에요”라고 자부심을 보여 눈길을 모았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