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동신한방병원 김현호 병원장, 미국서 ‘변증 평가 자동화 시스템’ 발표


목동동신한방병원 김현호 병원장, 미국서 '변증 평가 자동화 시스템' 발표

[스포츠서울 최신혜기자] 목동동신한방병원은 김현호 병원장이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국제 전통의학회 ‘Pacific Symposium 2017’에 참석, 서울시 등과 함께 한의약 해외진출 산업과제로 개발하고 있는 ‘변증 평가 자동화 시스템’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변증이란 환자의 상태와 병의 단계에 따라 맞춤형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증후와 증상을 조합하는 한의학 고유의 진료체계다. 변증 평가 자동화 시스템은 지난 10여년간 경희대학교에서 연구·개발해 국제학술지에 발표했었던 변증 설문지들을 종합, 개인의 건강상태를 대표 변증 기준으로 평가해 알기 쉽게 시각화 하는 시스템이다.

인터넷과 스마트기기용 앱으로 개발됐으며 통계적으로 개발된 판단 모델을 가지고 있어 환자의 상태를 진단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한의학 진단 후보를 제안한다.

현재 영문버전과 2차 번역된 스페인어 버전을 제공하고 있다.

Pacific Symposium 2017은 29년째 매년 전통의학을 기반으로 하는 동양의학 전문가들이 모여 최신 지견을 나누는 국제 저명 전통의학 학술대회로서 미국 내 면허 유지를 위한 보수교육 점수인 CEU, PDA를 제공할 정도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김현호 병원장은 “아직은 데이터가 부족하지만, 데이터를 많이 모을 수 있다면 추후 한의학 인공지능 CDSS(clinical decision support system)의 기초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목동동신한방병원이 스마트 한의학의 선두주자로서 보다 과학화된 한의학 치료를 환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ss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