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국제공항 15분내 폭파할 것”…또 가짜 협박전화


러시아 전역을 휩쓴 폭발물 설치 허위신고 전화 소동이 멈추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모스크바 최대 국제공항인 셰레메티예보 공항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가짜 신고가 들어와 당국이 긴급 점검을 벌였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현지시간 17일 아침 모스크바 경찰에 셰레메티예보 공항과 항공기들을 15분 내로 폭발물로 공격하겠다는 협박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이에 공항 보안부서와 경찰, 폭발물 전문가 등이 공항 구내와 시설물, 항공기 등을 대상으로 긴급 검색을 실시했습니다.

하지만 위험한 물건이나 의심스러운 인물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검색이 신속히 이루어지면서 다행히 승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보안 당국은 경찰 콜센터의 전화번호 확인 장치에 남겨진 번호를 확보하고 허위신고를 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에선 지난 10일부터 지방 도시들을 중심으로 시작된 허위신고 소동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전날 모스크바에선 쇼핑몰, 나이트클럽, 기차역, 극장 등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가짜 신고 전화 40여 통이 걸려와 8천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이에 앞서 시베리아와 극동 도시,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 모스크바 등 전국 수십 개 도시의 쇼핑몰과 호텔, 학교, 정부 관청 등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허위 신고가 들어와 수십만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느 곳에서도 실제로 폭발물이나 폭탄이 발견되지는 않았습니다.

허위신고 전화 가운데 상당수는 외국에서 걸려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러시아의 혼란을 노린 외부 불순 세력이 고의로 가짜 신고 전화를 조직적으로 걸고 있는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국제테러조직인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 IS 세력이 사건을 주도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 [나도펀딩] 40년 만에 읽은 아들의 편지…한글 학교 돕기

☞ [VOICE 오픈] 아나운서와 기자들이 직접 들려주는 뉴스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커뮤니티에 참여하고 싶으세요?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