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보고 귀가하던 취준생 2년전 알바한 곳에서 귀금속 훔쳐


면접보고 귀가하던 취준생이 과거 근무 회사에서 귀금속을 훔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직원을 가장해 침입한 회사 내 사물함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건조물침입·절도)로 박모(29)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4월 27일 오후 2시 32분 부산 사하구의 A 식품회사 2층 탈의실에 몰래 들어가 잠기지 않은 직원 2명의 사물함에서 금목걸이와 반지 등 3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취업준비생인 박 씨는 이날 다른 회사에서 면접시험을 본 뒤 집에 가다가 2년 전에 아르바이트생으로 근무한 곳에 침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