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감독 회견 중 자국 기자에 엄지 척 여유와 조롱 사이


멕시코 감독 회견 중 자국 기자에 엄지 척 여유와 조롱 사이

비웃는 것이 분명해 보였다. 신태용호와의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하루 앞둔 22일(현지시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 도중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의 답변 태도가 그랬다.

문화적 차이를 두고 기자가 과민하게 반응하는지 모르겠지만 오소리오 감독은 중간중간 자국 기자들에게 엄지를 들어 보이며 애정을 표시하는가 하면 다리를 떠는지 몸을 들썩거리며 답했다. 두 국내 기자의 질문에는 자국 기자들과 함께 웃으면서 가벼운 경멸이랄까, 조롱이랄까, 둘 사이를 오가는 묘한 감정 선을 노출시켰다. 물론 들키지 않으려 애를 쓰면서 그랬다.

두 국내 기자의 질문은 “혹시 멕시코가 진다면 대단한 굴욕이 된다고 보는가“와 “독일전 때 집단으로 감기 걸렸다는 선수들의 몸 상태는 괜찮나”였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의 대답은 “한국은 상당히 강한 상대이고 한국을 존경한다. 내일은 반드시 승리하려고 한다. 그것이 목표다” 였다. 거스 히딩크 전 대표팀 감독과 면담하는 등 일찌감치 한국전에 대비해온 것으로 알려진 오소리오 감독은 “한국팀의 강점은 많은 선수가 여러 포지션을 뛸 수 있다는 것이고 감독이 그때그때 포메이션을 변화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영상을 보면서 한국이 구사할 수 있는 포메이션을 3개로 봤다”며 “때에 따라 스리백을 구사할 때도 있어서 어떤 전술로 나올지는 내일 감독의 결정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을 꺾은 뒤 과거 자신에게 비난을 쏟아냈던 사람 중에 사과한 사람이 있느냐는 질문에 오소리오 감독은 “기쁜 마음으로 월드컵에 왔다. 첫 경기를 잘 시작해서 기분 좋고 내일도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싶다”며 “나머지는 전혀 상관없다”고 말했다.

두 번째 질문에 대해선 “선수들이 다 회복했고 컨디션이 좋다”며 “내일 완벽하게 준비했다”고 자신있게 답했다. 이어 로스토프의 무더운 날씨가 멕시코에 유리한 조건이 될 것이란 신태용 감독의 말에 대해선 “그렇게 생각해본 적은 없다”면서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로스토프나도누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서울신문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진행된 멕시코 대표팀의 공식 훈련에 나선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로스토프나도누 연합뉴스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