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전 석패 아쉽지만… 편의점 매출 ‘쏠쏠’


2018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의 2차전이 열린 23일 우리나라는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지만 국민적 관심이 쏠리면서 편의점 매출은 크게 올랐다.

24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전날 16강 진출의 중요한 고비였던 멕시코와의 예선 2차전 경기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면서 편의점 매출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CU가 지난 23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주요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주 같은 시간에 비해 2배가 넘게 증가했다.

맥주와 소주가 각각 전주대비 258.1%, 242.1% 매출이 상승했고 안주류도 매출이 증가했다.

특히 광화문, 영동대로 등 거리 응원이 있었던 인근 지역 30여개 편의점 주요 상품 매출은 전주대비 최대 1000%가 넘게 상승했다.

이날 GS25에서도 삼성역, 시청광장, 신촌 등 거리응원이 진행된 곳 주변 점포 등이 많게는 전주 동요일 대비 최대 6.4배, 적어도 2.7배 매출이 증가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