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과자·라면, 면세점 화장품 인기”… 춘절 ‘유커·싼커’ 공략


[뉴스핌=장봄이 기자]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음력 설)을 앞두고 대형마트·면세점 등 유통업계가 분주하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도 앞둔 만큼, ‘유커(중국인 단체관광객)’와 ‘싼커(중국인 개인관광객)’를 공략하는 모습이다.

9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는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외국인 관광객들로 붐볐다. 고객 가운데 절반 이상이 외국인이었다. 특히 과자나 라면·견과류·김 코너에선 중국인 등 외국인 고객들이 상품을 다량 으로 구매하고 있었다.

진열대를 정리하던 마트 직원은 “중국인들이 상당히 많이 찾아오지만, 최근 눈에 띄게 늘어난 것 같지는 않다”면서 “외국인들은 대부분 와플 과자·김 스낵이나 초코과자 종류를 많이 담아간다”고 전했다. 이 직원은 김 스낵을 박스째 가져와 진열대를 가득 채웠다.

한 외국인은 크라운 버터와플을 몇 박스 카트에 담아갔다. 중국 현지에서도 인기가 높은 오리온 초코파이는 바나나·초코칩·바나나생크림·녹차·치즈 등 다양한 종류가 진열대 한 편을 가득 메우고 있었다.

이 외에도 해태 자가비나 삼양식품 까르보나라 불닭볶음면 등에는 ‘외국인 1위 인기상품’ 표시가 붙어 있었다. 중국인들이 많이 찾는 홍삼·건강식품과 초콜릿 코너도 별도로 마련해 놓았다.

외국인 고객의 비중이 높은 만큼 진열대마다 중국어·일본어·영어 등 다양한 언어로 제품 소개글을 붙여 놓기도 했다.

면세점들은 중국인 개별 관광객을 공략한 다양한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여전히 단체 관광객의 수나 규모가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개인 관광객들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롯데면세점은 춘절을 맞아 알리페이·위쳇페이·유니온페이 등 중국의 3대 페이먼트사와 제휴해 중국인 관광객 공략에 나선다. 위챗페이를 이용하는 중국인은 매장에서 QR코드를 스캔하면,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알리페이 이용자에게는 롯데면세점 5% 즉시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롯데면세점 시내점에서 유니온페이를 이용해 1000달러 이상 구매한 중국인 고객에겐 선불카드 5만원도 증정한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객 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을 유치하기 위해 여러 방면의 제휴 활동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갤러리아면세점은 오는 22일까지 웰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외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소정의 상품을 제공한다. 또 21일까지 유니온페이 카드로 150달러 이상(당일) 구매하는 고객에게도 상품을 증정한다.

갤러리아 온라인면세점에선 ‘춘절맞이 홍바오 추첨 이벤트’를 실시한다. HDC신라면세점은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경품 이벤트를 선보이고 있다.

면세점업계 관계자는 “시내면세점 화장품 코너에는 중국인 관광객이 줄을 설 정도로 방문하고 있지만 여전히 보따리상이나 개인 관광객들이 많은 상황”이라며 “춘절맞이 이벤트를 일제히 시행하고 있지만, 단기간 내 중국인 단체 관광객 회복이 쉽지는 않아 보인다”고 전했다.

뉴스핌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장봄이 기자 (bom224@newspim.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