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은하 “父 사업실패로 빚 50억, 남은 건 노래”


‘마이웨이’ 이은하 “父 사업실패로 빚 50억, 남은 건 노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가수 이은하가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털어놓는다.

이은하는 30일 방송하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모든 것을 잃고 나서야 비로소 마음의 여유를 찾았다. 남은 희망은 오직 노래 뿐이다”라며 “어느 순간 제 동생이 ‘뭘 하고 싶은데?’ 라고 물어보는데, 그동안 해본 것이 노래밖에 없더라. 저는 그냥 노래하는 게 전부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은하는 ‘밤차’, ‘아리송해’, ‘님 마중’,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등 많은 히트곡의 주인공이다. 1970~80년대 디스코의 여왕으로 불리며, 전성기 시절엔 9년 연속 ‘10대 가수상’은 물론 가수왕도 3번이나 차지 했던 톱스타 가수였다.

그는 13세에 데뷔했다. 꿈이 가수였던 아버지 때문이었다. 아버지의 혹독한 트레이닝 속에 나이까지 속여야 했다. 하지만 아버지의 사업실패와 빚 때문에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져 한때는 사채 빚이 50억까지 늘어났다. 결국 파산신청을 하고 면책 받기까지 힘겨웠던 시간이었다.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아버지를 용서했다는 그는 “미움, 원망, 사랑… 모든 것이 주마등같이 스쳐 지나간다. 어떻게 시간이 지났는지 어머니 아버지가 저렇게 눈가에 주름이지고, 눈 뜨기도 힘들어 하시는 모습 보니까 그냥 서글프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얼마 전 그녀는 아직까지 그녀를 사랑해 주는 사람들과 함께 작은 콘서트를 열었다.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부터 ‘봄비’까지, 주옥 같은 그녀의 노래들로 공연장을 채우자 오랜 세월 동안 그녀와 함께한 팬들은 금세 감성에 물드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한다.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