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엄마 이일화 못보고 지나쳤다


'마녀의 법정' 정려원, 엄마 이일화 못보고 지나쳤다

KBS2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문화뉴스 MHN 박효진 기자]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이일화와 엇갈렸다.

14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에서는 마이듬(정려원 분)과 여진욱(윤현민 분)이 곽영실(이일화 분)과 엇갈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이듬과 여진욱은 성폭행 사건의 최초 발견자인 한 병원의 수간호사를 만나러 갔다.

이후 수간호사는 마이듬에게 “낯이 익다”고 말했고, 여진욱은 “병원에서 화재사고 났을 때 저와 간호사님 구해주신 분 따님이다”고 밝혔다. 이에 수간호사를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마이듬과 여진욱이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얼굴에 화상을 입은 한 여인을 스쳐 지나갔다. 이후 수간호사와 아는 척하며 밝혀진 여인의 정체는 곽영실이었다.

jin@munhwanews.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