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협력사에 추석자금 9706억 조기 지급


롯데그룹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업체들의 자금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계열사들의 1만여개 협력업체에게 거래대금 9706억원을 추석 전에 조기 지급한다고 17일 밝혔다.

거래대금 조기지급에는 롯데백화점이 928억원, 롯데건설 2500억원, 롯데면세점 1200억원 등 12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이번 거래대금 지급은 8월과 9월(20일까지) 거래분이 포함된 것이며 추석 연휴 3일 전인 오는 27일까지 완료된다. 이는 평상시 보다 약 2주 앞당긴 것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번 거래대금 조기지급으로 파트너사들이 자금수요가 몰리는 추석 연휴를 원활히 맞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파트너사와의 동반성장은 물론 다양한 상생방안 마련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는 지난 2013년 명절부터 파트너사 대상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 오고 있으며 협력사 대출 우대 금융상품인 6000억 한도의 동반성장펀드 등 자금 지원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또 중소협력사 판로개척, 협력사 현장개선 활동 등 다양한 상생활동도 지원하고 있다.

박신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