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16일부터 자국내에서 텔레그램 접속 차단


러시아, 16일부터 자국내에서 텔레그램 접속 차단

러시아, 텔레그램이 폭력적 극단주의에 이용된다 주장

당국, 텔레그램 측에 암호해독 키 제공 계속해서 요구

거절하자 법원에 소송 제기…법원 수용 후 차단 나서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러시아 정부가 16일(현지시간)부터 러시아 전역에서 암호화 메신저 텔레그램 접속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통신 감독기관 로스콤나드조르(Roskomnadzor)는 이날 텔레그램 접속 차단을 발표하면서, 무선통신사업들에게 텔레그램 메신저 차단 조치를 취할 것을 명령했다.

모스크바 타간스키 구역 법원은 지난 13일 텔레그램이 메시지 암호 해독 키(Key)를 제공하라는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의 요구를 계속 거부하는 것과 관련해 로스콤나드조르가 텔레그램 메신저를 차단해달라는 청구를 받아들였다.

러시아 정보당국은 텔레그램이 자국내에서 폭력적인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이용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텔레그램 측은 FSB가 소비자 권리를 침해한다고 맞서고 있다.

텔레그램 설립자 파벨 두로프는 이날 러시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브콘탁테에 올린 성명에서 로스콤나드조르의 차단 조치에 대해 “우리는 앱 차단 결정을 위헌이라고 생각하고 우리는 (앱 운영을)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두로프는 지난주 최신 버전의 텔레그램 메신저는 러시아 정부의 차단 조치를 우회할 수 있는 기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때문인지 러시아 정부의 조치에도 텔레그램은 16일 한 때 접속이 중단됐으나, 곧 회복됐다고 텔레그램 측은 밝혔다. 로스콤나드조르는 텔레그램에 접근하는 것을 완전히 차단하는 데 몇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러시아 인테르팍스통신이 보도했다.

alway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