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도 해상 통해 북에 석유제품 공급 의혹…’최소 3차례’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속에서도 중국뿐 아니라 러시아도 해상을 통해 북한에 석유제품을 공급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한 외신은 서유럽 안보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10~11월 러시아 대형 선박이 공해상에서 선박에서 선박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석유제품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앞서 국제 사회는 대북 석유제품 수출 한도뿐 아니라 북한에 입항하는 선박을 대상으로 선박 대 선박 간 환적 역시 금지했다.

다만 러시아 정부가 이런 석유 제품 거래에 참여했다는 증거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소식통은 “러시아 선박들이 북한으로 밀수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들 서유럽 안보 소식통은 위성 사진과 해군 정보 등을 바탕으로 이런 판단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들 서유럽 안보소식통은 러시아 극동 항구 일대에서 운항하는 선박을 포착한 위성 이미지를 인용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들은 북한에 석유제품을 전달한 배 가운데 한 척으로 러시아 국적의 대형 선박 ‘비티아즈’를 특정했다. 이 선박은 지난 10월 북한에 삼마2호와 공해상에서 접촉해 화물을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측 서류에 따르면 비티아즈호는 10월15일 1600t의 석유를 싣고 블라디보스토크 인근의 슬라비얀카 항을 떠났다. 비티아즈호는 일본 해상으로 간 것으로 되어 있지만 며칠간 무전기를 끈 채 공해상으로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비티아즈호 선주는 북한 선박과 접촉 사실을 부인했다.

이 외에도 두 척의 러시아 선박이 각각 10월과 11월 이와 유사한 움직임을 보였다.

이런 움직임과 관련해 서유럽 안보 소식통은 러시아가 대북제재를 위반했다고 전했다.

앞서 외신들은 북한 배들이 도착지를 속이는 방식으로 러시아에서 연료를 싣는 방식으로, 제재를 회피해왔다고 보도했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