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정상수, 이번엔 성폭행 피소…’합의된 성관계였다고 주장’


래퍼 정상수, 이번엔 성폭행 피소…'합의된 성관계였다고 주장'

정상수가 이번엔 성폭행 혐의에 휩싸였다.

래퍼 정상수(34)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 관계자는 “정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112신고가 일산서부경찰서에 접수됐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해당 여성이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일산서부경찰서에 제출했지만 사건이 벌어진 주소지 관할인 일산동부경찰서로 사건을 넘겼다고 설명했다.

이 여성은 지난 22일 정씨에게 술에 취한 상태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에는 술에 취해 피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가 뒤늦게 알게돼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기초적인 고소인 조사를 한 차례 했고 구체적인 피해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추가 조사를 벌일 계획”이라며 “고소인 조사가 끝나면 정씨를 소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씨는 여성과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상수는 2016년 엠넷 ‘쇼미더머니’ 시즌5 출신 래퍼로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지난해 4월 술집에서 난동을 부리다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붙잡히는 등 최근 5차례 음주·폭행 사건에 휘말려 사실상 음악계에서 퇴출됐다.

김희주: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Copyright ⓒ 톱스타뉴스(
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