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사배, 특수분장 그만둔 사연 고백 “독극물 팔에 쏟은 적 있다”


‘라디오스타’ 이사배, 특수분장 그만둔 사연 고백 “독극물 팔에 쏟은 적 있다”

이사배가 특수분장을 그만두게 된 사연을 밝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방송 얼마나 재밌게요’ 특집으로 이혜정, 홍진호, 신수지, 이사배가 출연했다.

과거 MBC 특수분장팀에서 일을 했던 이사배는 “해골 표시된 독극물을 많이 사용한다. 밤샘 작업을 하다가 뚜껑이 덜 닫힌 걸 모르고 엎었다”라고 말했다. 이사배는 보호 장비를 갖추고 있었으나 팔을 걷은 상태에서 작업을 하던 중 사고가 나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포가 났다”라고 말했다.

사고 직후 치료를 받았으나 몸에서 기억하고 있어 나을 수가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이사배는 그 후 ‘접촉성 피부염’이 생겨 지금도 피부가 예민해서 심한 분장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사배는 당시 눈과 입술을 제외하고 거의 온몸에 수포가 올라왔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사배 언니가 왜 거기서 나와? 완전 대박”, “재능도 뛰어난데 방송도 잘하는 듯”, “퇴사한 회사에서 섭외라니!!”, “매력 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MBC 프로그램 다시보기 바로가기

[ⓒ iM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