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오지호, 첫 주연작 ‘미인’ 촬영 당시 고충 토로 “90%가 베드신..힘들었다”


‘라디오스타’ 오지호, 첫 주연작 ‘미인’ 촬영 당시 고충 토로 “90%가 베드신..힘들었다”

오지호가 첫 주연작 ‘미인’ 촬영의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혔다.

iMBC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미남이긴하시네요‘ 특집으로 오지호, 김병옥, 배기성, 도지한이 출연했다.

광고모델로 데뷔해 단역으로 연기를 시작한 오지호는 첫 주연작 ‘미인’의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혔다. 첫 영화에 베드신이 많은 것이 부담스럽지 않았냐고 묻는 차태현에게 “영화도 부담스러운데 거의 90%가 베드신”이었다고 밝혔다. 의상비가 많이 안 들었겠다는 윤종신의 이야기에 오지호는 “공사비가 많이 들었다”고 받아쳐 현장을 폭소케 했다.

오지호의 이야기를 듣던 김국진은 조심스럽게 어떤 면이 힘든 것인지 물었고, ‘미인’이 몸에 대한 예술을 표현하는 영화였기 때문에 몸의 움직임 표현을 도와주는 안무가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타워’ 촬영 당시 신체 부위가 드러나지 않게 가리는 공사를 할 때 민망했다고 하는 도지한의 경험담을 듣던 오지호는 공사를 스스로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MBC 프로그램 다시보기 바로가기
[ⓒ iM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