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로맨스’ 유라, CF 광고주에 폭행당했다 “바닥인게 갑질”


'라디오로맨스' 유라, CF 광고주에 폭행당했다

[OSEN=하수정 기자] ‘라디오 로맨스’ 유라가 광고주에게 뺨을 맞았다.

1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6회에서는 왕년의 톱스타 진태리(유라 분)가 냉장고 CF 모델이 되기 위해 술집에서 광고주와 만났다.

진태리는 광고주가 하는 말마다 토를 달았고, “이런 곳에서 못 나가는 나도 못 꼬시냐. 병신들아”라며 심하게 말했다.

이에 광고주는 “못 나가는 게 네가 급이 되냐? 어디서 바닥인 게 갑질이냐”며 분노했다. 이어 진태리의 뺨을 때리고 머리채를 잡았다.

결국, 지수호의 매니저 김준우(하준 분)가 들어와 겨우 상황을 수습했다./hsjssu@osen.co.kr

[사진]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