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로맨스’ 유라, 하준에 “지수호 어떻게든 이용할 거다” 선언


‘라디오로맨스’ 유라, 하준에 “지수호 어떻게든 이용할 거다” 선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라디오로맨스’ 하준이 유라를 구했다.

1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로맨스’(극본 전유리/연출 문준하, 황승기) 6회에서는 진태리(유라 분)와 김준우(하준 분)의 애매한 관계가 그려졌다.

이날 진태리는 이사들의 술자리에 불려갔다. 이사들은 진태리에게 “우리 냉장고 CF에 진태리 씨가 가당키나 하냐”고 비웃었고, 진태리는 “제 앞에서 대놓고 그러시면 예, 가당키나 하죠라고 대꾸해드려야 하냐”면서 맞섰다.

이에 이사들이 발끈하자 진태리는 “못 나갈 대로 못 나가는 나 하나 꼬시지도 못하는 못난 놈들”이라고 외쳤다. 결국 진태리는 이사 한 명에게 잡혀 뺨을 맞기까지 했다.

이때 김준우가 들이닥쳤다. 김준우는 진태리에게 “조용히 안 해? 나와”라고 말하며 끌어냈고, 이후 홀로 룸에 들어왔다. 그리고 이사들에게 사죄하며 “근데 이사님. 저희 애 냉장고 CF 시켜주실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사들이 “김실장 미쳤냐”고 묻자, 김준우는 “그니까 왜 시켜주지도 않을 거면서 때리고, 여자애 머리 끄댕이를 잡아당기냐”고 윽박질렀다.

한편 진태리는 김준우에게 “나 지수호 어떻게든 이용할 거야”라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난 지수호 과거 알고 있고, 아저씨는 그 증거 가지고 있으니까. 빨리 줘”라고 말해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